더 프라이팬:the frypan - 대전 둔산동

2010. 9. 26. 03:32사진첩


대전 둔산동 '프라이팬' 이제 막 유행타기 시작하는-적어도 대전에서는. 프랜차이즈인것 같은데. 몇일전 오픈행사를 하길래 눈에 띄여서 이번 연휴에 다녀오게 됐다.
무려 14,500원에 안심 후라이드 치킨이나 다리살 후라이드 치킨을 먹을 수 있는데, 다행인것이 내가 후라이드를 좋아한다는것.

하지만


위 사진의 소스 2개가 무려 500원이라는 것은 치킨의 맛보다 임팩트가 강했다.
무서워서 소스 더 달라 하겠냔 말이지.

생맥주 또한 얼마 안 떨어진 밀러에서 먹은것이 "많이 덥지 않은날 개울가에 담겨져 있던 청량한 사이다 느낌"이라면 이곳의 맥주는"여름 날 햇빛에서 조금 오래됀 보리차를 다시 냉장고에서 넣어나서 시원해진 느낌".

그렇다고 다른 음식점과의 차별화가 있느냐?
이것 또한 명쾌하게 그렇다고 할 수 없겠다. 어딜가도 이정도 차별화쯤은 마찬가지이니.


그렇다면 맛이있느냐?
맛 자체는 모르겠지만 뼈가 없으면서 크기를 유지하여 파는건 마음에 들었다.

감자튀김을 깔아 놓은 후에 치킨을 올려주는데, 저 감자튀김.. 하루이틀전에 미리 튀겨서 락앤락 같은곳에 넣어놓고 주문이 들어오면 조금씩 꺼내어 올리겠지? 란 생각이 들만큼 전혀 따뜻하지 않고 기름이 빠져서 담백한 맛이 아닌 기름이 없어서 눅눅한 맛 이다.

하지만 현실이란게, 고급음식점도 아니고 뭐 특별한 무언가가 있지 않는한 장사 하루 이틀 하는것도 아니고, 그때그때 튀겨내기에는 무리이지 않을까? 그렇다. 이곳은 그저 그런곳이었다.

하지만 난 하나도 남김없이 다 먹구 나왔다.

'사진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캡틴 잭 스패로우  (13) 2011.07.04
맑음(MALGM) : 카이스트 근처 커피숍  (0) 2011.01.08
가을  (3) 2010.11.28
꽃:칵테일 바 - 대전 둔산동  (0) 2010.11.28
맥주창고  (2) 2010.10.23
더 프라이팬:the frypan - 대전 둔산동  (2) 2010.09.26
도시복이  (6) 2010.07.28
대전 월평동 선사 유적지  (4) 2010.07.19
거지복이  (0) 2010.07.17
꿈돌이랜드  (5) 2010.06.07
쇼핑백복이  (5) 2010.05.25

TAG

  • 그거2010.12.28 10:17

    감자 바로튀겨주는거임

    • 사용자 오중호랑이2011.01.01 14:07 신고

      ㅋㅋㅋ아니에요 맛이 없었어요 눅눅하니

      본문에 포함되어 있진 않지만 화장실가는 길목에서 주방 보입니다.. 락앤락같은 플라스틱 통에서 꺼내는것도 봤어요.

      물론 때에 따라 다르겠지만 크게 다르지 않을꺼라 생각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