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중호랑이의 비밀로그

취했다 본문

외로움 상자

취했다

오중호랑이 2013.02.25 02:41
잠에 취했나,
눈 뜨자 마자 너무 예전 스럽게 전화를 걸었다.
한번.
두번.
세번쯤.

그리곤 정신이 들었다.
예전 스러웠다. 이런 기분 이었나.

'외로움 상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누구  (1) 2013.06.04
남은거  (0) 2013.05.12
한때  (0) 2013.05.08
A  (0) 2013.05.06
당분간  (0) 2013.03.18
취했다  (0) 2013.02.25
짬뽕 먹다가 빈정상하는 만화  (2) 2011.09.01
선물  (8) 2011.06.10
꿈과 희망의 롯데월드라고 하는데..  (2) 2011.05.16
슴가 네트워크 서비스 (SNS)엔 슴가사진이 있다  (2) 2011.03.22
개드립  (3) 2011.03.06
Tag
공유하기 링크
0 Comments
댓글쓰기 폼